제품이 궁금하시다면
클릭하세요.
좋은 신발, 좋은 습관

안녕하세요. 이탈리아에서, 이탈리아 장인이, 이탈리아 가죽으로 제작한 신발을 한국에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항상 노력 중인 제누이오입니다. 🙂

소모품인 신발은 일상에서 때때로 망가지면서 낡아갑니다.

그런데 가죽 구두나 스니커즈는 컨디션에 따라 적절한 수선과 관리가 들어가면 본래의 수명보다 더 길고 멋스럽게 사용하실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?



일상의 일과가 끝난 후 신발장에 들어가기 전에 구두용 털 브러쉬로 가볍게 구두나 신발의 먼지를 털어주는 습관은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가죽 주름이나 절개면 사이에 먼지가 쌓이는 것을 방지 하고, 나아가서는 가죽의 갈라짐을 방지하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.

밝은 색 가죽 신발은 오염이 될 수도 있으니, 먼지 털이 용 브러쉬와 슈케어용 브러쉬는 따로 구분하는 것이 좋습니다.





한달에 한번 정도는 가죽 클리너로 기존 약품을 제거하고 신발 색에 맞는 슈크림으로 영양을 주는 것 만으로 신발의 가죽은 사용자 만의 개성과 애정을 담아 멋지게 에이징(Aging) 되어갑니다. 가죽 클리너를 사용하는 이유는 먼지나 과거의 구두 약품이 겹겹이 쌓이면 가죽이 단 시간 내에 손상이 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.

구두에 반짝이는 미러샤인(Mirror Shine)을 내기 위해 폴리시 왁스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항상 가죽 클리너 -> 슈크림 -> 슈 왁스의 순서를 지켜가며 해야 좋습니다. 왁스 약품은 구두의 코나 뒷 부분에만 발라서 광을 내는 것이 좋고 움직임이 많아 주름이 지는 부위는 나중에 왁스의 갈라짐을 보고 싶지 않으시다면 슈크림만으로 케어를 끝내는 것이 아주 좋습니다.


사피르(SAPHIR)사의 스테인 리무버와, 슈 폴리시 왁스, 비즈왁스 슈 크림



우리나라는 군대 문화로 인하여 국내에서는 라이터나 가스레인지로 왁스를 녹여가면 바르는 ‘불광’이라는 잘못된 왁스 폴리시 방법이 있는데, 이 방법은 잠깐 광을 내는 방법이고 결국 늘러붙은 왁스 층으로 인해 어퍼(Upper)에 손상을 주며 가죽을 건조하게 만드는 방법이므로 절대로 지양해야 합니다. 미러샤인에 살짝 욕심이 드신다면 왁스를 구두의 코에 도포하고 한 방울의 물을 수건에 살짝 발라 여러 번 광을 내시는 것이 좋습니다.






마지막으로 일상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약간의 팁입니다.




구두나 신발을 신고 벗을 때 구두 주걱(Shoehorn)의 사용을 생활화 하고 꺾어 신지 않는 버릇을 들인다면 뒷꿈치 내부에 삽입 되어있는 카운터 구조물의 손상이 안 가기 때문에, 신발 앞코 부분에 주름은 지더라도 신발의 전체적인 형태가 무너지지 않고 멋있게 유지가 됩니다.

잠깐의 관리들로 신발이 멋지게 낡아가는 것은, 본인 만의 값진 빈티지를 갖는 또 하나의 좋은 방법 아닐까요?

럭셔리의 대중화를 꿈꾸는, 제누이오